Skip to content

삼일TALK

2020.03.25 08:12

왕하 강해(2) 에서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바알세붑이 파리의 왕이라셨나요?

앉으면 비는게 파리라 우상화 된 걸까?

파리의 어느 구석이 두려웠을까?

모든 우상은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는데서 오는 두려움이지만,

파리 존재로 두려워 했다는게 어째 좀..

하기야 눈에 보이지도 않는 코로나 때문에 온세계가 들끓치 않는가?

그러나 난 이 들끓음속에서 알게된 건 작은 땅덩이 한국이라 사회적 거리로 치면 전염이 더 잘 텐데 방역 체계가 어느 니라 못지 않게 잘 되어 있음을 확인 하는 계기가 됐다.

코로나는 국경도 없이 파고 들지만 분명한 건 겁내는 자에겐 더 잘 다가 갈 꺼라는 것도 확신하기에 겁내지 말고 일상에 충실하자 외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공지 [공지] 삼일TALK 게시판 관리규정 안내 관리자 2016.05.01
2376 7/5주일 설교 에서 박선희 2020.07.06
2375 6/28 주일설교로 박선희 2020.06.30
2374 6/21 주일설교로 박선희 2020.06.22
2373 구주를 생각만해도~ 박선희 2020.06.12
2372 한주간 고린도 전서 말씀으로 박선희 2020.06.06
2371 삼손의 마지막 기도 박선희 2020.06.04
2370 누구없소? 박선희 2020.06.03
2369 5/24 ) 주일 설교로 박선희 2020.05.26
2368 사사기 강해 (22) 로 박선희 2020.05.20
2367 5/17 주일 설교로 박선희 2020.05.18
2366 이번 주 새벽 말씀으로 박선희 2020.05.16
2365 사사기 강해(21) 박선희 2020.05.15
2364 5/10 주일 설교로 박선희 2020.05.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91 Next
/ 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