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삼일TALK

2020.02.16 15:16

아가강해(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금요기도회를 참석하곤 처음으로 마치기도 전에 숙소로 들어간 것 같다.

올라 갈 땐 맘이 급해 남영옄 돌아 빵집에서 저녘걸이를 사 먹으면서 들어 가 놓고선ᆢ

설교 후 따로 기도 제목을 내신 것도 내 경험상으론 이것도 처음인듯...

잠만 자고 나온 지송 하고 민구한 몸으로 슬며시 빠져 나와 용산역 플랫 포옴을 무겁게 딛는데 

'나를 지으신 이가 하나님~~' 이 찬양이 튀어 나오길래 녹음 파일을 열었다.

이 노래 다 부르기 까지 하나님과 그 은혜가 스물 두 번이나 나오는 걸 세어봤다.

반복 청취 하며 하나님 은혜에 취하니, 먼저 살아냈던 세상 모든 님들께도 고마운 마음이 일었다.

그리고 결단 했다.

주일 예배 불참이 계속 되는 부담과, 삼일 제단에서의 기도가 아버지 품속에서의 꿈이란 설레임과 함께  "건축도 현찰로 하는 것이 아니라 기도로 한다!" 는 말씀이 성령님 직통 계시로 들려 주일에도 올라 가기로 했다.

이렇게 계속 듣다간 하차역을 놓칠 것 같아 두 정거장을 앞두고 이어폰을 뺏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공지 [공지] 삼일TALK 게시판 관리규정 안내 관리자 2016.05.01
2351 4/17 금요 기도회에서 주신 것 박선희 2020.04.19
2350 열왕기하 강해 (5) 요단강 앞에 서라 박선희 2020.04.15
2349 부활 주일 아침 설교로 박선희 2020.04.14
2348 고난 주간 특새로 박선희 2020.04.12
2347 마태복음 강해(10) '유사품 애통을 조심하라' 박선희 2020.04.06
2346 물고기 뱃 속에서의 기도 박선희 2020.04.06
2345 열왕기하 강해(3) '하나님이 세상을 다루시는 방법' 에서 박선희 2020.04.06
2344 오랜 기다림 김석만 2020.04.02
2343 묵상일침 18 박선희 2020.03.26
2342 묵상 일침 17 박선희 2020.03.25
2341 왕하 강해(2) 에서 박선희 2020.03.25
2340 마태복음 강해(8) 새로운 복 박선희 2020.03.23
2339 예수와함께 강의를 하다(8)-제 강의가 폐강되었습니다 김영진 2020.03.22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91 Next
/ 191